국내 픽업트럭 시장 5만 대를 넘긴다
상태바
국내 픽업트럭 시장 5만 대를 넘긴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
  • 기호일보
  • 승인 2020.10.2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
김필수 대림대 교수

국내 픽업트럭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약 3~4년 전만 해도 유일하게 쌍용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 모델 중심으로 한 픽업트럭 시장이 주도권을 쥐고 움직였다. 이미 2~3년 전부터 국민소득 3만 달러 수준으로 도약하면서 오토캠핑 문화가 태동되는 특성으로 인해 조짐은 나타나고 있었고 올해 초 코로나19로 인한 나만의 안전한 이동 수단과 안전한 교외 활동이라는 특성이 맞아떨어지면서 픽업트럭 시장은 크게 성장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차박’이라는 오토캠핑에 대한 일반인의 욕구가 커지면서 단순히 마니아들을 위한 차종만이 아닌 범용화된 시장으로 성장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픽업트럭 시장의 주도권은 미국이 쥐고 있다. 다른 국가와 달리 미국만의 독특한 시장을 형성하면서 픽업트럭 시장만 수백만 대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해외 제작사에 자국 시장을 열어주지 않은 경우가 미국이다. 한미 FTA를 통해 유일하게 미국 픽업트럭 시장을 열어줬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협상을 진행하면서 20년을 연장할 정도로 자국의 픽업트럭 시장은 절대적인 영역이라 할 수 있다. 반면 국내 시장도 크지는 않지만 태동단계를 넘어 성장 가도를 달리기 시작했다. 다소 남성적인 특성과 소소하지만 나만의 생활방식을 고수하는 마니아를 중심으로 일반인이 가미하는 형태라 할 수 있다. 

현재의 국내 픽업트럭 시장은 3파전으로 커지고 있다. 전통적인 쌍용의 렉스턴 스포츠칸을 중심으로 작년 도입된 쉐보레의 콜로라도와 현재 진입을 시작한 지프 글라디에이터라 할 수 있다. 각각의 특징과 색깔이 다르고 옵션과 가격대가 다른 만큼 자신에게 맞는 픽업트럭을 고르는 재미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 머지않아 현대차의 싼타크루즈가 가세하고 기아차도 고민을 하는 만큼 더욱 시장은 커질 것이고 포드 등도 가세하면서 더욱 다양한 차종으로 확대될 것이 확실하다.

지금의 추세라면 연간 4만 대 수준에서 5만 대 이상으로 확실히 커진다. 단순히 일시적인 현상이 아닌 나름대로의 트림을 형성하면서 고정된 시장으로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물론 아직은 가솔린과 디젤이라는 한계성도 있다. 국산은 디젤엔진 중심으로, 수입차는 가솔린엔진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시장이나, 친환경차로의 의미는 아직 약하다. 물론 작년 테슬라에서 방탄 전기차인 ‘사이버 트럭’이 공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50만 대 이상 계약고를 올리고 있는 부분은 참조할 만한 부분이다. 

이미 모델3 등을 통해 입증된 테슬라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주가가 상승하고 있고 사이버 트럭도 친환경 픽업 트럭 시장을 여는 중요한 모델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앞으로 수년 이내에 픽업 트럭 시장도 친환경화가 확실히 주도권을 쥐면서 움직일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시장이 커지면 당연히 글로벌 제작사가 달려들고 친환경성은 이제 기본 요건인 만큼 다양성과 함께 미래 지향성으로 커진다고 할 수 있다. 현대차도 미국의 픽업 트럭 시장의 거대함을 느끼고 있고 중요성도 알고 있는 만큼 싼타크루즈를 시작으로 친환경화로 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1t 전기 픽업트럭인 현대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가 출시돼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향후 전기 픽업트럭으로의 전환은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다. 문제는 시장 확장성과 친환경 주도권이다.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은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다. 크지 않은 시장이나 글로벌 시장에서 강력한 테스트 베드인 만큼 확실한 국내 소비자의 눈도장을 찍고 해외 시장 진출을 자신 있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국내 픽업 트럭 3파전이 5파전 이상으로 커지기를 바라면서 동시에 픽업 시장도 5만 대, 아니 8만 대를 넘는 시장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 필자의 바람은 국내 신차 시장이 200만 대 넘는 중견 시장으로 커지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팬데믹으로 글로벌 수요가 급감하는 상태에서 국내 200만 대 신차 시장 오픈은 중요한 기반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