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도내 31개 시군 대중교통 정책 총괄 '경기교통공사' 정식 출범
상태바
양주시, 도내 31개 시군 대중교통 정책 총괄 '경기교통공사' 정식 출범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10.2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오는 11월 15일 경기도내 31개 시·군의 대중교통 정책을 총괄하는 경기교통공사가 정식 출범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주사무소 입지 선정 시·군 공모 추진 결과, 지난달 23일 최종적으로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확정했다. 이에 지난 7일 시청 상황실에서 도와 시 관계 공무원, 경기교통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교통공사 조기 개청을 위한 실무회의를 열고 개청 관련 준비사항 등을 집중 점검한 바 있다.

경기교통공사 주사무소는 양주역세권 개발지역의 환승센터와 함께 들어설 예정이며, 청사 건립 전까지 옥정신도시 중심상가지역인 옥정동 963-1 한길프라자 3층(301~306호) 임시사무소에 입주한다.

시는 경기교통공사의 조속한 개청을 위해 임시사무소가 위치할 건물 임대보증금 5억 원을 지원하고, 월 임대료 890만 원은 경기교통공사가 부담한다.

경기교통공사는 4부 1센터 규모에 근무인원 87명으로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 통합관리, 수요응답형 버스 운영, 노선입찰제 방식의 버스준공영제 운영·관리, 광역교통시설(환승 주차장·승강장) 운영 등 업무를 전담한다.

도 산하기관이 전무한 시는 경기교통공사 유치로 경기북부지역에 부족한 행정 인프라 구축과 균형적인 지역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남부권역에 집중된 교통시설을 통합 운영해 경기도 대중교통 서비스의 공공성, 효율성, 투명성을 높이고 향후 신사업 발굴을 통해 미래 전략 교통산업 육성 등 첨단 교통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개청 후 5년간 1천323억 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516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1천47명의 취업 유발 효과 등 지역경제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성호 시장은 "경기교통공사가 양주시에 신속히 정착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개청 후 친환경 교통 분야, 도시철도 운영 등 다각적인 교통사업 추진을 통해 경기북부 교통의 허브로서 양주시의 위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