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천중 골퍼 이정현, 고교생 언니 다 제쳤네
상태바
운천중 골퍼 이정현, 고교생 언니 다 제쳤네
강민구배 여자아마대회 9언더파 대회 역대 다섯 번째 중학생 우승
  • 연합
  • 승인 2020.10.16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구배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이정현. <대한골프협회 제공>
이정현(14·오산 운천중 2년)이 여자골프 아마추어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정현은 15일 유성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69타를 치며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했다.

이지현(18·서울컨벤션고 2년)과 같은 타수로 연장전에 들어간 이정현은 18번홀 연장 1차전에서 파를 지켜 우승을 차지했다.

국가대표로 활동 중인 이정현은 지난해 송암배에서 역대 최연소로 우승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고등학생 언니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중학생은 김세영(2006년), 김지희(2009년), 신다인(2016년), 윤이나(2019년)에 이어 이정현이 역대 다섯 번째다. 이정현은 "아마추어 대회 중 가장 큰 대회에서 우승해 매우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