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뼈 무리가는 자세 장시간 유지하면 어깨 통증·손 저림 등 후유증 부른다
상태바
목뼈 무리가는 자세 장시간 유지하면 어깨 통증·손 저림 등 후유증 부른다
스마트폰과 목디스크
  • 기호일보
  • 승인 2020.10.14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환 현대유비스병원 신경외과  소장
정진환 현대유비스병원 신경외과 소장

목디스크는 경추(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비정상적인 힘이나 외상 등으로 인해 제자리를 이탈하면서 그 주위의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목디스크 초기에는 뒷목이 뻣뻣해지는 것으로 시작해 시간이 지나면서 목과 어깨가 아프고, 때로는 팔과 손이 저린 신경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심하면 팔에 힘이 없어 물건을 쥐거나 들기 곤란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뼈는 다른 관절이나 척추에 비해 크기가 작고 근육이나 인대가 약한 반면 운동성은 크고 체중에서 상당히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머리의 무게까지 지탱하고 있기 때문에 디스크가 큰 압박을 받게 된다.

목디스크는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변화로 인해 주로 나타난다고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만성적인 스트레스와 과도한 운동, 불량한 자세로 장시간 사무를 보거나 운전을 하는 것도 큰 원인으로 꼽힌다.

요즘은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이 늘면서 자신도 모르게 목을 앞으로 내밀게 되는데, 이렇게 장시간 잘못된 자세가 지속되면 목은 디스크 질환에 취약하게 된다. 

문제는 목디스크 환자 대부분이 직접적인 목의 증상보다는 어깨나 팔 등 다른 곳의 증상을 먼저 자각해 잘못된 치료를 하게 되거나 단순한 피로로 여겨 방치해 상태를 악화시키게 된다는 점이다.

충분한 휴식과 스트레칭을 한 뒤에도 이유 없이 피로감이 들거나 뒷목이 뻐근하면서 목 통증이 2주 이상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등 손과 팔의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에 내원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만약 정확한 진단 없이 장기간 방치했다가 어깨와 팔의 근육이 약해지고 신경이 마비되면 치료 후에도 완전한 회복이 어려울 뿐 아니라 최악의 경우 척추에도 손상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목디스크 증상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일까. 그렇지는 않다. 수술이 필요한 환자는 소수이며, 나머지는 비수술치료나 재활치료로 치료가 가능하다. 수술을 하는 경우에도 디스크를 초기에 발견하고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은 후 꾸준히 관리한다면 재발 위험이 낮다.

즉, 생활 습관과 환경을 바꾸고 꾸준한 운동과 비수술 요법을 병행한다면 수술 혹은 비수술에 상관없이 완치의 길로 갈 수 있다.

<도움말=현대유비스병원 신경외과 정진환 소장>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