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성남시가 시 청사 안에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사용할 도의원 사무실을 제공해 줘 직원들 사이에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도의원 사무실 제공에 소극적인 입장을 취해오던 시가 돌연 입장을 바꿔 12일 도지사 방문에 맞춰 사무실 개소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비좁은 청사를 단순히 `업무협조' 차원에서 제공하는 것은 명분없는 일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성남시가 청사 안에 도의원 사무실을 마련해 준 것은 지난 99년.

11일 시에 따르면 당초 청사 3층에 10평 규모로 사무실과 전화 등 기본적인 집기를 제공했으며 6·13 지방선거가 임박해지면서 지하 1층에 21평 규모의 공간을 마련해 이전했다.
 
그러나 시는 지금까지 특정 의원의 개인사무실처럼 이용돼 왔다는 지적에 따라 도의원들의 사무실 마련요구에 부정적인 입장이었으나 도지사 방문 시점에 맞춰 사무실을 제공키로 한 것은 아무런 명분을 찾을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시의회의 경우 1개 상임위원회가 늘어나면서 상임위 회의실을 마련해지 못해 애를 먹다 급기야 의원들의 휴게실 겸 업무보고나 행정사무감사 때 집행부 직원들의 대기실로 사용했던 사무실을 회의실로 전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시 청사가 너무 비좁아 일부 사무실은 이전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는 시점에서 1년에 겨우 몇 차례 사용하고 일부 특정 의원들의 개인사무실로 전락할 우려가 있는 도의원 사무실을 제공한 것은 현실을 외면한 편의주의적인 발상이라며 직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의 한 관계자는 “도 예산 확보 등 업무협조 차원에서 도의원 사무실이 전혀 필요없는 것은 아니지만 직원들의 반발이 있는 만큼 추후 반납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