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들어서는 정찬민 의원./연합뉴스
법원 들어서는 정찬민 의원./연합뉴스

용인시장 재임 당시 부동산 개발업자한테 인허가 편의를 제공하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정찬민(국힘·용인갑)국회의원이 항소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6일 수원고법 형사2-2부(고법판사 김관용·이상호·왕정옥)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정 의원 측은 "원심은 사실관계에 반하거나 같은 사안에 대한 여러 진술 중 일부만을 아무런 근거 없이 인정해 오류가 심각하다"고 했다.

이어 "객관 자료 없이 믿기 힘든 (관련자의) 진술에 의존해 (정찬민의) 부정 청탁을 인정했다"며 "부정한 청탁이 불분명함에도 이를 인정한 사실오인과 법리 오해 위법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용인시장 재임 때인 2016년 4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에서 타운하우스 개발을 하던 A씨에게 인허가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사업부지 내 땅을 친형과 친구가 시세보다 약 2억9천600만 원 싸게 사게끔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에게 토지 취·등록세 5천600만 원을 대납하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다음 공판은 오는 20일 진행할 예정이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