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역사박물관이 29일부터 제16회 기획전시 ‘향남-경험과 기억 사이, 기억과 역사 사이’<포스터>를 연다.

2023년 5월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향남지역 기원과 변천사를 시작으로 향남신도시 여러 모습을 담아냄으로써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도록 마련됐다.

전시는 총 4개 주제로 ▶프롤로그 ▶Ⅰ부 ‘사람 물자가 모이는 향남’ ▶Ⅱ부 ‘향남의 10년, 공간의 재편’ ▶‘전시를 마치며’로 구성됐다.

프롤로그에서는 향남 사람들의 기억을 공유하는 영상작품 ‘향남의 얼굴들’을 만난다.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유명한 영화제작자 겸 미디어아트 작가 장 줄리앙 푸스(Jean-Julien Pous, 프랑스)가 향남에 일주일간 머물면서 만난 풍경과 사람들, 그리고 순간에 느낀 감성을 표현했다.

Ⅰ부 ‘사람과 물자가 모이는 향남’에서는 지명 탄생과 발안천, 발안장, Ⅱ부 ‘향남의 10년, 공간의 재편’에서는 신도시 건설 이후 크게 변화한 지역 풍경과 생활을 보여 준다. 베드타운 한계를 넘어 자족도시로 성장하고, 다양한 역사적 자산과 다문화가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생명력을 갖게 된 향남의 면면을 세밀하게 들여다보는 자리다.

전시 마지막은 작가 노기훈의 영상작품으로, 발안시장 사람들과 향남신도시 학생·학부모, 이주민 등 향남에서 살아가는 주민의 소소한 이야기가 담겼다.

기획전시와 연계해 다음 달 1일과 6일, 16일 총 3회에 걸쳐 특별강연도 진행된다.

이번 기획전시는 역사박물관과 ㈜놀이나무가 함께 개발한 메타버스 ‘놀자버스NOLJA VERSE-화성시역사박물관’에서도 만날 수 있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