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도내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회 첫발 예비노동자 산업안전교육’ 시범사업을 벌인다.

24일 도에 따르면 산업안전사고에 취약한 사회초년생 노동자들의 노동안전망을 강화하고자 경기도교육청과 협업해 올해 도입한 사업이다.

교육은 24일 여주제일고를 시작으로 다음 달 29일 의정부공고까지 도내 13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같은 직업계 고교 학생 93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사업 대상은 도내 109개 직업계 고등학교 중 학사 일정과 안전교육 진행 여부를 두루 고려해 선정했다.

교육은 노동권과 산재예방 전문 강사가 학교에 방문해 산업현장을 경험하기 전인 학생을 대상으로 제조·건설 현장 내 안전조치 방법을 알린다.

교육 방식은 학생들의 흥미를 이끌고자 건설, 기계, 전기·전자, 서비스 같은 분야별 사례를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제공한다.

더구나 대면식 이론 강의 말고도 지게차, 추락, 밀폐 같은 다양한 산업재해 상황을 가상현실(VR) 장비로 체험하고 사업장 위험요인과 개선점, 대처방안을 찾는다.

도는 이번 시범사업 성과를 종합 검토·보완해 내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현도 노동국장은 "현장 중심 산업안전 교육이 되도록 전문가 강의와 실습 현장을 연계했다. 사회초년생 근무 사업장을 대상으로 유해와 위험 요인을 컨설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은채 인턴기자 chae@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