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가 교류도시인 일본 오카야마(岡山)시와 가와사키(川崎)시를 방문해 교류·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와 오카야마시는 2002년 우호교류협정 체결 이래 행정·문화·경제·청소년 들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며 협력관계를 쌓았다. 

이번 방문은 교류 20주년을 기념해 오카야마시에서 부천시 방문단을 초청하면서 이뤄졌고, 부천상공회의소도 오카야마상공회의소와 자매결연 15주년을 맞아 동행했다.

양 도시는 ▶경제 분야 ▶관광·문화산업 분야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상호 공무원 파견 ▶미래지향적인 관계 발전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강화하자는 내용을 담아 ‘우호교류증진합의서’를 체결했다. 이어서 교류·협력과 우호 증진에 이바지한 국제교류 공로자 5인에게 감사패를 수여하며 그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부천상의는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는 양 도시 기업인들의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경제교류 간담회에 참석했다. 내년 오카야마상의 청년부에서 부천시를 방문해 부천상의 청년기업인협의회와 경제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하기로 했다. 

2023년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신청을 준비하는 오카야마시를 위해 부천시 창의도시 담당자가 직접 조언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또한 1996년 우호교류협정 체결 이후 행정·문화·경제·청소년 들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해 왔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교류가 주춤했던 가와사키시를 방문해 후쿠다 노리히코 시장과 함께 앞으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더욱이 재일동포가 많이 거주하는 가와사키에서 혐한 시위를 형사처벌하는 ‘차별 없는 인권존중 거리만들기 조례’ 제정, 부천·가와사키 청소년 역사포럼, 스터디 투어를 비롯해 민간 교류를 이어갔다. 또 역사 인식 전환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온 가와사키 시민교류회 인사들에게 감사의 뜻도 전했다.

조용익 시장은 "오카야마시와는 20년, 가와사키시와는 26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우호관계가 지속되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앞으로도 신뢰와 배려, 상호 협력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