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가 제출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이 제234회 파주시의회 정례회 의결을 거쳐 확정됐다.

제2회 추경예산은 2조1천68억 원으로 제1회 추경예산 대비 2천321억 원, 12.4% 증가한 규모다.

일반회계는 제1회 추경예산 1조5천812억 원보다 1천213억 원(7.7%) 증가한 1조7천25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제1회 추경예산 2천935억 원보다 1천108억 원(37.8%) 증가한 4천43억 원이다.

이는 민선8기 시정 가치를 처음 담은 예산으로, 공약이행 사업비가 충실히 반영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사업 분담금 32억8천만 원 ▶교하 다목적 실내체육관 건립 98억 원 ▶소리천 친수공간 조성 40억 원 ▶문산천 물놀이장 조성 19억5천만 원 ▶공영주차장 조성(금촌원앙길, 금촌로터리, 월롱역 환승, 조리 봉일천) 48억9천만 원 등이다.

교하동과 운정동의 행정구역 조정이 추진됨에 따라 준비기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원활한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15억 원이, 코로나19 격리자 지원을 위해 142억6천만 원이 편성됐다.

이 밖에도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79억 원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금 3억5천만 원 ▶비료 가격 안정 지원금 15억8천만 원이 편성됐다.

김경일 시장은 "민선8기 첫 예산안 통과를 위해 심도 있는 논의와 의견을 내준 시의회에 감사드린다"며 "민선8기 공약 이행 기틀을 마련하고 물가 상승으로 힘든 시간을 견디는 시민들을 위해 소중한 재원을 철저히 집행하겠다"고 했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